인천 국제 디지털 아트 페스티벌이 인천 송도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서울에서도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지만 참가자들 리스트를 보니 60여명 이상의 참가자들이 참석해서 많은 작품을 출품했다고 하더군요. 좋은 작품들이 많은 것 같아 끝나기 전에 서둘러 가봤습니다.  사람이 많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갔던 날이 일요일 오후였는데도 불구하고 관람객은 적고 한산했습니다. 어림잡아 100여 개 이상의 작품이 있었는데 작품 별로 도우미들이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더군요. 관람객보다 도우미가 더 많은 듯한 전시회는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덕분에 그냥 봐서는 아무 의미 없어 보이는 작품들의 의미를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http://www.indaf.org/


9월 한달 밖에 하지 않기 때문에 가보실 분은 서두르셔야 할 것 같습니다. 9월에는 추석 연휴가 일주일이나 포함되어 있는데, 9월에 시작하고 9월말에 끝내는 행사라 관심을 얻기가 더 힘든 것 같습니다.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가 9월 7일에서 11월 17일까지 열리는데, 왜 같은 기간에 비슷한 성격의 행사를 하는지.. 저는 그 깊은 뜻을 잘 모르겠습니다. 조정을 좀 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하면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지금부터 못 보신 분들을 위해 주욱~ 인상적인 작품들을 소개하겠습니다. 작품 제목, 작가, 정확한 작품의도 등등은 홈페이지에서 찾아보세요.


 


관객들, 특히 꼬마들이 가장 좋아했던 작품입니다. 사람들이 서 있으면 스크린의 손가락이 사람을 튕기겨나 손으로 찝어서 들어 올립니다. 그 사람이 있던 자리는 빈자리로 보이고 사람 사진은 움직입니다. 이 화면은 손가락으로 튕겨진 사람이 왼쪽 모서리까지 튕겨나간 모습이네요.


 



이렇게 손으로 찝어서 올리는데, 꽤 재미 있습니다.


 



송도 국제 도시를 레고로 만들었답니다. 지하철로 갔는데 인천 대학교역이 송도 안이라고 하더군요.


 


 


설치 예술, 송도를 만들어낸 인공 거품기?


 



이렇게 스마트폰 어플로 작품을 만든 것이 많았습니다. 카메라를 이용해서 화면에서 조각을 인식시키면 관련한 내용이 실행되거나 특정 웹사이트로 이동하는 식인데, 이 작품도 거품기를 인식시키면 이런 홈페이지가 뜹니다.


 



이건 또 다른 작품인데, 경치를 인식시키면 나오는 화면입니다.


 



회색 빛 도시를 뒤집어서 숲으로 바꾼다는..


 



또 다른 어플.. 손으로 인공 구조물을 다 부숴서 자연으로 돌리자는 과격한 메시지 전달. 어떻게 부술 것인지를 메시지로 적어달라고 하더군요. 보낸 메시지는 한곳에 모여서 다른 작품에서 보여집니다.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펜으로 지렁이(?)를 그리면 지렁이가 벽으로 가서 혼자 꿈틀댑니다.


 



좀 많이 그렸네요. 앞으로 나가서 손이나 발로 건드리면 사라집니다.


 



예전에 영상을 한 번 본 것 같은데.. 그림책과 화면을 연계해서 만든 작품입니다. 책은 일반 책인데 이것을 화면에 비추면 책이 살아서 움직이게 됩니다. 그냥 산 모양인데 나무가 자라고 헬기가 날아다니네요.


 



그냥 집 그림이 있는 흰 종이의 책인데, 화면에는 어두워지고 늑대가 나타났습니다. 책과 컴퓨터 작품을 한 사람이 만들었다고 합니다. 여러 전시회에서 상도 많이 받았다는데 재미있었습니다. 그림과 함께 목소리와 늑대 울음 소리가 나오면 아주 멋질 듯.


 



무대에 캐릭터를 등장시켜서 조종하고, 그것으로 연극을 만드는 프로그램입니다. 다양한 캐릭터와 무대효과를 지원하더군요. 이런 프로그램은 아이패드용으로 나온 것도 있습니다.


 


 


연주하기 쉬운 악기를 전시했습니다. 버튼으로 된 기타와 우드지 피아노,그리고 버튼으로 된 피리가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던 옷 입히기 놀이.


 


 


옷과 패턴을 올리면 옷의 패턴이 바뀌고, 흰색 + 파란색 치마를 올리면 하늘색 치마가 되는 등 재미있는 상상이 가득한 놀이기구 였습니다.


 


 


회전하는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그림자 놀이.


 



엔씨에서 UN과 함께 개발했다는 게임도 있었는데, 기아, 식량부족 등의 주제가 나오는 듯 했습니다.


 


 


바깥의 바람세기에 따라 소리가 달라지는 아코디언. 일부는 해운대, 일부는 송도에 연결되어 있다고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