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국제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작품은 아래에 소개하는 소리의 시각화 프로젝트 묵상입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음악과 영상을 좋아하는지라 음악의 시각화에 관심이 많은데, 지금까지 본 작품 중 가장 인상적인 작품 중 하나였습니다. 




보안 문제로 관리자 아이디로는 embed를 볼 수 없습니다. 확인하시려면 다른 아이디로 접속하세요



소리를 파형으로 나타내서 보여줍니다. 그냥 진동음과 물방울 소리 같은 간단한 음을 들려줬는데, 음악을 들려줬으면 좀 더 복잡했겠죠.  동영상으로 보세요.


 



동작 인식 센서가 있어서 앞에서 사람이 움직이거나 행동을 하면 거기에 맞춰 파형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나무로 만든 하우징에 스피커를 넣고 허공에 매달아서 고정합니다. 그 다음 프로젝터로 패턴을 비춥니다.


 



 스피커 3개를 벽에 붙여서 겹치니까 아주 멋진 작품이 나왔습니다.


 



 움직임이 있으면 이렇게 변하지요.


 



 옆에서 본 모습입니다. 나무는 스피커와는 별개로 붙여서 만든 것 같더군요.


 



 위에 보이는 것은 동작 인식 센서인 듯.


 



 프로젝터 2대로 3개의 스피커를 비춥니다.


 



 


이제, 다른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



스마트폰 앵무새, 사람이 말을 하면 그것을 녹음해뒀다가 따라 합니다.


 



 어린왕자 별입니다. 박수를 치면 별에서 나무와 풀이 자랍니다.


 



위에서 비치는 빛을 모두 막으면 앞의 별이 어두운 바탕에 밝은 별로 바뀝니다.  재밌는 작품이었습니다.


 



 사람 몸에 흐르는 전류를 검출해서 소리를 들려줍니다. 옆 사람 몸에 손을 대고 다른 사람이 연결되면 그때마다 소리가 바뀌니 신기하죠.


 



 소리 파형에 따라 3D로 패턴을 보여주는데.. 30분이라고 해서 좀 있다 나왔습니다.


 



 3D 출력을 위해서 사용되는 편광 프로젝터.


 



곳곳에 있던 거미 작품. 근처의 소리를 녹음해뒀다 다시 들려줍니다. 


 



해운대의 바람과 송도의 바람을 시각화해서 보여줍니다. 소리도 들려줬던 듯.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