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엑스(Design X)는 책 ‘오래가는 UX 디자인’ 을 저술한 반준철 대표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믿을 수 있는 결과를 내는 UX/UI 디자인 전문 에이전시입니다. ‘오래가는 UX 디자인’은 UX라는 용어를 만든 도널드 노먼 교수의 추천을 받은 책으로 업계에 유명합니다. 디자인엑스는 핵심 인력으로 리서치, 전략 도출, 제품 설계, 프로토타입 제작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차별화된 UX/UI 컨설팅 조직이 되고자 합니다.

회사에 관해서 소개해주세요

우리는 실력있는 전문가 집단으로 고객(그리고 우리)의 중요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회사의 비전, 가치를 멋있는 문구로 정리할 수도 있겠지만 화려한 문구만으로는 의미가 없어서 지금까지 일하면서 지키려한 원칙을 소개하겠습니다.

디자인엑스 회사의 비전

  • 가치 있는 일을 한다
  • 제대로 일한다
  • 인정 받으면서 일한다

먼저, 우리는 언제나 가치있는 일을 하려합니다. 이때 가치는 사회적인 가치, 회사 내부적인 가치, 개인의 가치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아무도 보지 않을 리포트, 아무도 쓰지 않을 제품에 만드는 데 우리의 소중한 열정과 노력을 쓰진 않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 수익만 생각하기보다 정말 고객과 우리에게 도움이 되고 세상을 개선하는 일을 했으면 합니다.

두번째로 항상 제대로 일하려고 합니다. 일을 할 때 대충 만든 결과물을 내보내지 않고 가능하면 처음부터 제대로 된 결과를 낼 수 있는 프로젝트를 맡으려 합니다. 실제 현장에서 요구 사항은 항상 변하고 프로젝트 진행은 예상과 어긋나기 마련입니다(노먼의 법칙 참고). 우리는 상황이 어렵더라도 결과의 품질은 항상 최고 수준을 유지하려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합리적이고 생각이 열려있는 고객을 만나야하고 구성원이 프로젝트에 관한 열정과 관심을 잃지 않아야 합니다.

세번째로 우리는 디자인의 가치를 인정받으면서 일하려고 합니다. 인정이라고 하면 금전적인 보상을 우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보다 UX 기획자와 디자이너를 파트너로 인정해 주는지가 중요합니다. (일부 업계에서 보수는 적게주고 일은 오래 시키는 것을 뛰어난 관리 능력으로 생각하기도 하는데, 과정과 결과가 정해져 있는 유지보수 등의 일이 아니면 그런 접근은 이제 성공하기 어렵습니다.)  보수, 일하는 방식, 경영진의 판단 등에서 고객이 우리를 파트너로 생각하고 함께 성장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우리는 힘을 다해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냅니다. 좋은 고객을 만나면 보통 고객이 기대한 이상의 뛰어난 결과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일을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상황에 맞게 융통성을 발휘할 수도 있어야 합니다. UX 분야에서 일하고 싶은 분들은 언제나 내가 하고 싶은 일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도 생각하셔야 합니다.

어떤 사람들이 일하나요?

다음과 같은 모토에 공감하는 사람들과 일하려고 합니다.

Do what you love (WeWork)

저희가 좋아하는 WeWork의 모토는 ‘Do what you love’ 입니다. 당신이 사랑하는 일을 하라는 이야기입니다. 정말로 사랑하는 일을 찾으세요. 그리고 그 일을 열심히 하세요. 그래야 일하는게 즐겁고 후회가 없습니다. ‘내가 먹고 살려고 이 일을 하지…’ 라고 하는 말을 주위에서 쉽게 듣는데, 그렇게 살면 어느 시점엔 지나온 인생이 후회스러울 것입니다.

Love what you do (Steve Jobs)

스티브 잡스에게 최고의 제품을 만드는 비결을 물었습니다. 잡스는 ‘최고의 제품을 만드는 비결은 당신이 그 일을 사랑하는데 있다‘ 고 간단하게 답합니다. 당신이 제대로 된 제품을 만들지 못하는 것은 충분히 그 일을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정말로 사랑하지 않으면 장애물이 생기고 어려움이 있을 때 포기하게 됩니다. 하지만 진짜 사랑하면 어려운 일이 생겨도 계속 극복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열정, 노력, 재능이 어우러진 어느 시점에 문제를 해결해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일을 할 때 정말 중요한 문제들은 정말 해결하기도 어렵습니다. 이런 문제에 포기하지 않고 맞서서 끝까지 창의적이고 효과적인 해결책을 낼 때 뛰어난 결과가 나옵니다. 그래서 정말 그 일을 사랑하는 사람이 정말 뛰어난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두 관점의 차이

위 두 가지 관점은 비슷하지만 차이가 있습니다. Do what you love는 일하는 분야와 직업을 고르는 데 더 관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으라 또는 사랑하는 일에 집중하라고 하는 말인데, 내가 좋아하고 앞으로 일하면서 즐겁고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찾으라는 말입니다.
반면 Love what you do는 다릅니다. 예를 들어 UX를 좋아해서 UX 디자이너가 되었다고 합시다. 취미로 UX를 하는 것과 직업으로 UX를 하는 것은 다릅니다. 전혀 관심없던 분야의 일을 해야할 수도 있고, 평소 좋아하지 않던 자료 조사, 수집, 정리를 몇 달간 해야할 수도 있습니다. Love what you do는 내가 좋아하는 분야의 일을 하면서 과정도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설사 내가 싫어하는 업무를 하더라도 그 일에 충분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습니다. ‘평소에 내가 부족했던 리서치 능력을 보완한다’거나 ‘앞으로 이 분야의 경험이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스스로에게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죠. 사실 의미 부여는 어떤 상황에서도 가능합니다. 좀 극단적인 상황을 들자면 까다로운 고객을 상대로 ‘인내심을 키우는 계기로 삼자’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자세가 내가 하는 일, 주어진 일을 사랑하는 ‘Love what you do’ 접근이라고 생각합니다. 긍정 심리학에서도 이렇게 과정을 즐기는 자세를 행복한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성으로 이야기합니다.

그래서 어떤 일을 어떻게 하나요?

저는 3년 이상의 시간을 ‘오래가는 UX 디자인’ 이라는 책 한 권을 쓰는데 투자했습니다. 오랜 기간 “변하지 않는 디자인 원칙”을 찾으려 노력했고 그 결과를 책으로 출판해서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제가 찾아낸 변하지 않는 디자인 원칙은 심리학과 디자인이 만나는 지점에 있었습니다. 인간의 특성이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기 때문에 디자인도 사람의 심리적, 육체적 특성에 따라야 한다는 기본 원칙은 바뀌지 않습니다. 시대에 따라 매채가 인쇄물, 웹, 모바일, AR/VR 등으로 바뀔 수 있지만 디자인의 기본은 의외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트렌드에 따르는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저희는 기본을 지키는 디자인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의 교차점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내려고 합니다. 디자인엑스 대표 반준철은 컴퓨터 과학을 전공한 엔지니어 출신 UX 디자이너입니다. 우리는 제품을 설계할 때 겉 모습만 보지않고 내부 구조와 기술적인 동작 방식을 함께 고려합니다. AI, 블록체인 등이 중요해지면서 이제 디자이너도 기술과 내부 구조를 알아야 의미있는 결과를 내는 시대가 오고 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우리는 새로운 매체에 맞는 AI 시대의 서비스를 만들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이런 강점을 이해한 고객들은 우리에게 특별히 중요하거나 다른 회사에 맡기기 어려운 프로젝트를 의뢰합니다. 우리는 글로벌 IT 컨설팅 기업 액센츄어와 기아차 해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자동차용 CAD 제품, 모바일 보안 제품의 UI/UX 디자인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그런 노력이 인정받아서 이제 세계적인 전략 컨설팅 회사들(액센츄어, BCG, IBM 등)이 우리에게 협업 요청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항상 함께 일할 멤버와 좋은 협력사를 찾고 있습니다. 회사의 비전과 추구하는 바에 공감하신다면 언제라도 함께 성장하는 방향을 의논할 수 있습니다. 관심있는 분은 support@design-x.kr 로 메일 주세요.



Related Posts